본문으로 바로가기

광화문에서(2016.12.04)

category 분류없음 2017.01.30 16:48

2016.12.04 13:20


모두가 안중근 의사가 될 수는 없다. 

모두가 국가를 위해서 목숨을 바칠 수는 없다.  

광화문에 들여놓은 발걸음 하나로 나 스스로와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삶이 되고픈 그런 거창한 목표는 없다. 

시간이 지나면, 참여의 "의미"보다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했던 "추억"으로 더 강하게 남길 바라는 소시민일 뿐이다. 

개인의 참여가 무슨 큰 영향을 끼칠 수 있을까만은  

그렇더라도...

내 삶과 동시대에 일어난 사건이고, 이것도 내 삶의 일부로 본다.

내 삶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을 뿐이다. 

좀 더 적극적으로 "느끼고" 내 삶에 대한 "열정을 좀 더 표현"하고 싶을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