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1 금


어제 늦게까지 작업을 했더니, 몸이 피곤한다.

날씨도 꾸물거린다. 비가 올 것 같다.


그래도 어제 산 정상에서의 통쾌함을 잊을 수 없다. 

막혔던 부분때문에 고민이 있었는데, 산 정상에서 한방에 해결된다.

집에 돌아와서는 휘리릭~후리릭~

밤늦게 까지 해서 휘리릭~ 끝마친다.

그런데 하다 보니 또 산의 정기를 받아야 할 부분이 생긴다.


그리고 어제 먹지 못한 막걸리도 생각이 난다. 

어제 처음으로 올라간 산이라 정상에 막거리가 있을 줄은 몰랐다.

막걸린 한잔의 유혹도 꾸물리는 날씨 속으로 떠나게 한다. 


아파트를 나서 산 입구으로 들어선다.

매일 반복적으로 듣고 있는 MP3 영어 파일을 귀에 또 꽂는다.


그 동안 우리 동네에 이런 산이 있는지 조차도 몰랐다니.

정상에는 진달래 동산도 있다.

다음주 토요일에는 진달래 축제도 있다고 한다.

오늘은 어제와 달리 큰 길로 올라간다.

무릅이 않좋은 어머니를 정상 근처까지 차로 데려 갈 수 있을지 확인해본다.  

예쁜 풍경은 어머니의 감동과 표현을 옆에서 들어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정상에 오르자 일단 막걸리 한잔을 시켜 먹는다.

인사성 좋은 아저씨가 한 잔 내 놓으신다.

쭈욱~

목젖을 건드리며 시원하게 내려간다.

단전에서부터 따뜻한 기운이 올라온다.

기운을 천천히 느낀다.

시선을 먼 곳으로 두면서 MP3에 집중한다.


그러다 또 갑자기 머리가 깨이기 시작한다.

산의 정기는 날 실망시키지 않는다.

저 깊숙한 내면에 있던 이론과 논리가 쑤우욱 올라온다.

가져간 수첩에 또 막혔던 부분을 갈겨쓴다.

음하~ 역시 글은 산에서...


글을 쓰고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하다.

이제는 제대로 된 글을 쓰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이전 글은 지금 보면 연습에 불과했던 것 같다.

어떻게 글을 구성하고 어떻게 전개하는지 고민이 부족했다.
이제는 ...한번 제대로....으음...

비가 갑자기 쏟아지기 시작한다.
막혔던 부분이 풀려서 발걸음은 가볍다. 

산에서 내려오니
님께서는 구속이 되셨다고.



Posted by Don I.G. Hwa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