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킹 도중에 눈을 만난다.

몇 장 찍어 둔다.


셀카도 한장...

요즘은 영어 듣기를 연습하고 있다.

"마지막 한판"으로 이름을 지었다.

젏었을때는 영어권 사람들에 비해 우리가 얼마나 불리한지, 뭐 그런거를 생각했던 적이 있었던 것 같다.

근데, 요즘은 뭔가 기분이 다르다. 

글쎄....뭘까. 

인생을 좀 길게 보니, 뭐 그렇게 유리, 불리를 따지고 볼 것만도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달봉이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일이 커져 버렸다.  (5) 2017.01.30
"목적 없는 노력은 낭비적 활동이다"  (0) 2017.01.30
2017, 눈이 쌓인다.  (0) 2017.01.30
2016 마지막 날 ...  (0) 2017.01.30
영화 인터스텔라 대사  (0) 2017.01.30
"자식이 먼저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  (0) 2017.01.30
Posted by Don I.G. Hwa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