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5.07 환경의 역습 by Don I.G. Hwang
  2. 2017.05.05 캠핑과 가족 워크샵 by Don I.G. Hwang

환경의 역습

가족방 2017.05.07 10:50

2017.05.07(일)


무섭다. 불안하다.

미세먼지 '매우 나쁨'


어제는 집사람이 기침때문에 병원에 간다.

아이도 약간의 축농증 때문에 함께.

바람이 불자 병원 주변의 소나무에서 송화가루가 눈 더미처럼 떨어진다.

주차장의 차들은 모두 뿌옇다.


어린이날 선물을 사지 못해서 아이와 집사람을 태우고 하루 종일 밖에서 지낸다.

집사람의 기침이 심해진다.

저녁에 집에 돌아와서 TV를 보니 마침 미세먼지 관련 다큐를 하고 있다.


한번의 미세먼지로도 폐암, 폐결핵에 노출된 사람들도 있단다.

아직 대항력이 없는 아이들의 경우는 더 심하다.

미세먼지가 역대급으로 나빴던 날에 태어났던 한 아이는 폐렴에 걸리고 만다. 


앞으로 10, 20년 후의 우리 아이들때가 더 걱정이다.

소비 중심의 성장을 기본으로 하고 있는 현재의 경제 체제에

변화가 없다면 앞으로 더욱더 나빠질 것이다. 


엔트로피 법칙 

엔트로피라는 것은 보존되지 않고, 열역학 제2법칙에 따라 시간이 지나면 계속 증가한다. 

시간이 지나면 엔트로피는 증가된다는 것은, 

녹은 북극의 얼음은 시간이 지나도 다시 얼음으로 될 수 없다는 것.


인간이 만들어낸 경제 체제때문이 아니어도 자연은 인간이 살기에 힘든 환경으로 흐르고 있을지도.

어쩌면 인간도 자연의 일부로서 엔트로피를 증가시키는 역할을 피하지는 못하는 존재일지도.


무서워진다.

20여년 전, 대학교에 다닐때 엔트로피 법칙을 배우고 나서 걱정을 했던 기억이 난다.

'그럼 인간은 언젠가는 멸망하는거야?' 

친구 중 누군가 농담으로 그랬던 것 같다. 

'배가 부르니까 별 생각을 다 하고 있어. 니 때는 안 망해'. 


창문 너머 햇볕은 좋아보인다. 

저 햇볕속에서 몇일 보냈더니 온 몸의 피부가 가렵고, 

얼굴이 부어오르고 있다.

꽃가루 알레르기때문인지, 자외선 부작용 때문인지 모르겠다.

일요일이라 병원을 갈 수 없다.


햇볕은 좋아 보이지만, 문도 열 수 없다. 

햇볕속에 있는 먼지들이 보이는 듯 하다.


오늘도 어버이날 가족 행사로 외출을 해야 한다.

외출을...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야 한다.

Posted by Don I.G. Hwang

2017.05.05(금)


2박3일간의 캠핑을 마친다.


▣ 캠핑- 자라섬

가평의 자라섬에서 1박. 

다녀본 캠핑장중에서 손에 꼽히는 장소여서, 

다시 찾았다.

집사람이 운좋게 1자리를 발견해서  바로 콕 예약.

처남 가족도 잠깐 합류

  


  


▣ 꽃가루의 정체

자라섬에서 봄철의 불청객인 꽃가루의 정체를 알게됐다. 

지금까지는 입으로 훅 불면 날라가는 민들레 꽃인줄로만 알았다.

근데 이번에 처음으로 꽃가루를 만드는 나무를 보았다. 

   

꽃가루가 눈처럼 쌓여 있었다. 

바람이 불면 이런 가루들이 눈처럼 공기를 채운다. 공포스럽기도 했다.


▣ 캠핑 - 대성리

1박으로 아쉬워서 당일에 대성리의 산중턱 캠핑장으로 다시 예약

가서 보니 대학교때 MT를 몇 번 와본 동네였다. 

대학생들로 보이는 몇몇이 보인다.

냇가는 그대로인데, 물이 오염되서 이제는 더 이상 발을 담그기가 꺼림직했다.  

20년도 넘는 세월동안 사람은 변함이 없는데, 강산이 변한것 같은 느낌.

 

 

 



▣ 가족 워크샵

전날 하지 못한 워크샵을 대성리에서 진행

잘 자라고 있고, 생활도 잘 하고 있어서 고맙다는 맘을 전한다.

내용이 좀 어렵긴 해도 중학교, 고등학교에서도 계속 사용할 자료라는 것을 알려준다.

집사람과도 내 생각과 방향이 공감이 됐길 바란다.

 




▣ 미세먼지

2박을 마치고 다시 수도권으로 진입.

미세 먼지가 또 보이기 시작한다.

같은 초록색인데 왠지 때가 끼인 듯한 색이다.

비가 오면 좀 원래의 색으로 선명해지려나 하는 생각이 든다.


밖에서 나와서 돌아보면 뿌연 먼지 속에서 사는 것이 답답할 것 같은데, 

막상 다시 들어와서 살아보면 그렇게 또 살아간다.

기관지, 호흡기에 약간의 트러블이 있는 것은 아무렇지 않게 여기면서.


집사람도 호흡기에 문제가 있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콜록거린다. 겨울에는 더 심해지는 듯 하다.

그러면서도 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고 참을 정도면 관심을 두지 않는 듯 하다.

왜 몸을 챙기지 않냐고 몇번 투덜됐더니, 

기침만 참는 것 같다.  답답할 노릇이다. 

몸을 관리하거나 기침의 원인을 제거할 생각은 실행에 옮기지 않는다.  

화를 나게 만든다.

적당한 때에 미세먼지가 없는 곳으로 이사를 가야 할 것 같다.  

동해쪽? 어디로 가야 할지는 아직....


Posted by Don I.G. Hwa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