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세상을 바라보고 소통하는 방법에는 몇 가지가 있는 듯하다.  

 

들리는 그대로의 소리와 표현에 의존하는 소통이 있다. 

언어 소리와 표현이 가지는 액면 그대로의 의미로 통신하는 방법이다.

 

한 차원은 더 높은 소통으로는

논리에 의존하는 소통이 있다.

이성을 바탕으로 생각과 말을 조리있게 주고 받는 통신이다. 

 

더 한차원 높은 소통으로는 

사랑과 배려에 의한 소통이 있다. 

다른 사람의 생각과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하고 그리고 배려하는 방식의 통신이다. 

 

인간은 태어나면 이런 소통 방법을 순차적으로 깨달아 간다. 

 

세상에 막 태어나서는 소리에 집중한다.

소리를 배우고 소리의 뜻과 의미를 배운다.

그리고 있는 그대로의 말의 의미를 주고 받는 식으로 소통한다. 

 

성장하면서는 논리를 배운다. 

논리력으로조리 있게 생각하고 말하는 것에 집중한다. 

이성적으로 생각하고 따질 수 있는 능력을 성장시켜 나간다.

 

나이가 들고 어른이 되어서는

인생 경험과 지혜를 바탕으로 사랑과 배려로 소통하는 방법을 깨달게 된다. 

 

나이가 들면 이런 순으로 통신이 변해야 한다. 

소리와 표현->논리와 이성->사랑과 배려

나이가 들어서도 이렇게 변하지 않으면 볼성사납게 된다.  

 

근데 이것이 쉽지 않다. 

 

40, 50, 60이 되어서도

논리로 싸우고, 심지어는 "아"와 "어"로 싸운다면,

영 보기는 좋지 않을 듯 싶다. 

그리고 그가 속한 가정에서 가족간의 소통이 잘되고 있을까를 생각해 보면, 

소통에서 매우 힘들어할 것 같다는 선입견을 갖게 만든다. 

 

소통 방식은 나이에 따라 변해가야 하고, 

그것이 그의 행복과도 관련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쉽지는 않을 것이다.

어제의 시간과 오늘의 시간 그리고 내일의 시간이

변하지 않고 동일하게 흐르는데

우리의 생각과 습관만 갑자기 변하도록 만드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바쁘고 지친 일상이라도

조금이라도 생각하면서

정신적인 여유를 가지도록 노력하면서  

자신의 내부를 들여다 보면서

살려고 하는 삶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