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카로스의 운명

category 분류없음 2019.06.21 10:11

인간은 이성과 호기심의 힘을 제어할 수 없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아 있기 위해서 유일하게 의지하며 기댈 곳이기 때문이다.

 

이 힘은 인간들이 인간의 영역을 벗어나기를 계속 갈망하게 만든다. 

그것이 그 힘들의 속성이다.

어쩔 수 없다. 

인간은 계속 신의 영역으로 들어갈 수 밖에 없다.

이성으로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을 알더라도, 가는 수 밖에 없다. 

그것이 운명이다.

절대 멈출 수 없다. 

멈추고 싶다해도 멈출 수 없다.

 

이성과 호기심은 결정체인 과학은 계속 발견하고 있다. 

블랙홀, 양자 상태

블랙홀에는 시간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한다. 

양자 상태에서는 동일한 순간에 동전의 양면이 함께 존재할 수 있다고 한다.

즉, 죽은 상태와 살아 있는 상태가 같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성의 범위를 벗어나는 듯한 현상이다.  

 

이제는 과학인지 철학인지 종교인지, 신화인지 분간이 되지 않는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

모든 것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또한 인간의 호기심은 자연과 인간에게서 수집한 지식을 사용해 보고 싶어 하기도 한다.  

인공 지능, 생명 과학

이제 인간은 신의 영역으로 들어갈 수 밖에 없는 듯 하다.

들어가다 불타 죽는 이카로스의 운명일지라도.

지구가 버텨주는 한 계속 그 영역으로 들어갈 것이다.

 

신이 있다면, 그도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그 모습을 드러내든지

아니면, 물로 씻어 버리고 새로운 상황으로 리셋하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